• YANKEE TIMES

정치장사치들이 코로나를 정치적으로 악용

클린턴 전 정치고문 전체주의화 우려

언론 종교자유 마구유린 경찰 국가화

행정명령 발동 정신적 물질적 속박




미국이 중공 바이러스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대규모 봉쇄 조치로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정치장사치들이 코로나 팬데믹을 정치적으로 악용 코로나 공포에 시달리는 국민을 상대로 갖가지 행정명령을 정신적 물질적 괴롭힘을 주고있다는 것이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정치고문이었던 나오미 울프는 22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전체주의 국가로 향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봉쇄로 인해 쿠데타 상황, 즉 경찰국가로 이동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울프는 “이것은 당파적인 게 아니다”라며 “우리가 동의하건 안 하건 모든 것을 초월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헌법을 보호하기 위해 좌우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울프는 최근 몇 달간 팬데믹에 따른 추가 봉쇄를 검토 중인 조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 정치인들과 민주당이 장악하고있는 주정부에 대해 경고해왔다.


국가가 방역을 빌미로 봉쇄 조치를 내려 기업들을 무너뜨리고 수정헌법 제1조에 의해 보호받는 언론자유 종교의 자유를 위협하고 있다는 게 울프의 주장이다.


그녀는 “권위주의가 ‘안전’과 ‘보안’을 핑계로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또 정부가 주민들의 권리, 즉 헌법이 보장하는 모든 권리를 강탈하기 위해 비상사태 명령을 내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 예로 코로나 격리 조치를 어기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주민들에게 벌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서고 있는 뉴욕주를 거론하며 “주민들의 움직임을 통제하는 건 수정헌법 제4조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울프는 지적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주지사는 민주당 소속으로, 강력한 방역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 사망자 수를 은폐했다는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울프는 “살면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곳에 와 있다”면서 현재 미국은 경찰국가의 시작이자 “법치주의의 중단(suspension) 단계”에 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사람의 눈앞에서 전체주의 국가로 변하고 있다”고 한탄했다.


한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3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에 한해 “조만간 코로나 관련 가이드라인을 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 대유행 기간 동안 학교 봉쇄 해제 계획을 중단한 데 대해 보수 진영으로부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www.yankeetimes.com

www.usradiostar.com

4 views

국제복음방송

FOR REPORT & COMMENT: iyankeetv@gmail.com

43145 Wildwood Ln, Aguanga, CA 92536

© 2021 Yankee Times. All rights reserved.   

  • Grey Twitter Icon